시승요청
차량가격
카탈로그
전시장
서비스센터
e-led

news

아우디, 지난해 사상 최대 영업이익과 순 현금 흐름 달성 2022-03-18


아우디, 지난해 사상 최대 영업이익과 순 현금 흐름 달성

●  약 530억유로의 매출액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의 영업이익과 순현금흐름을 달성
●  전년 대비 57.5% 증가한 총 81,894대의 순수 전기차 판매
●  아우디 CEO 마커스 듀스만, “아우디는 진보 2030(Vorsprung 2030) 전략 하의 전동화 및 디지털화된 미래를 위한 명확한 계획을 가지고 있다”
●  2022년, 180만~ 190만대 판매 및 매출 620억~650억 유로, 영업 이익률 9~11% 달성 전망
●  래의 전기 구동 A6 럭셔리 클래스의 차세대 모델이자 두번째 아우디 A6 e-트론 콘셉트 모델인 ‘아우디 A6 아반트 e-트론 콘셉트’ 최초 공개


서울, 2021년 3월 18일 ? 독일 아우디 AG는 3월 17일 열린 연례 기자간담회에서 2021년의 성과와 2022년 계획을 발표했다.

쉽지 않았던 2021년에도 아우디는 약 530억 유로의 매출액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의 영업이익과 순현금흐름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54억9800만 유로로 영업 이익률은 10.4%에 달했으며, 78억 유로의 높은 순현금흐름을 기록하며 강력한 자금조달 능력을 증명했다. 반도체 부족 현상을 타개하기 위한 적극적인 관리와 엄격한 원가 규정 외에도 가격 포지셔닝, 높은 잔존가치, 람보르기니와 두카티의 양호한 실적 그리고 원자재 등급 및 환율 효과의 순항 등이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 이와 함께 아우디는 과감하게 변화를 거듭하며 전기차(BEV) 판매대수를 57.5% 늘렸다. 

아우디 AG CEO 마커스 듀스만(Markus Duesmann)은 "진보 2030(Vorsprung 2030) 전략 아래 아우디는 전동화와 디지털화의 미래를 위한 명확한 계획을 가지고 있다" 며, "지난해, 아우디는 탄소 중립적이고 커넥티드 모빌리티로 전환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아우디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음을 인상적으로 보여주었다" 고 말했다.

전년과 동일한 수준의 판매량과 전기차의 급성장

반도체 병목 현상에도 불구하고 전기차에서 강세를 보이며 아우디 브랜드의 2021년 판매량은 총 1,680,512대 (2020년: 1,692,773대), 전년 대비 -0.7%를 기록하며 2020년과 거의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아우디는 공급 상황에 대한 적극적인 관리를 통해 상반기 차량 출고량은 38.8% 늘어난 981,791대(2020년: 707,225대)로 집계되었다. 하지만, 집중적인 통제 조치에도 반도체 부족 현상이 지속되면서 생산 중단이 이어져 하반기에는 지속적인 높은 수요를 완전히 충족시키지는 못했다. 특히, 아우디는 전년대비 57.5% 증가한 총 81,894대 (2020년: 52,011대) 의 순수 전기차를 고객에게 인도했으며, 이런 급성장은 e-모빌리티를 향한 아우디의 방향성을 확인시켜주었다. 가장 높은 판매량을 기록한 차량은 아우디 Q4 e-트론 (21,098대)과 아우디 e-트론 GT 콰트로 (6,896대) 였다.

전년대비 6.2% 매출 증가와 사상 최대 영업이익 및 순현금흐름 신기록 달성

2021년 아우디 그룹의 매출은 530억 6800만 유로 (2020년:499억7300만 유로) 를 기록해 전년 대비 6.2%의 증가했으며, 이는, Q3, Q5, e-트론 라인업, 람보르기니 및 두카티 브랜드의 강력한 가격 포지셔닝과 우수한 성과 덕택이다. 매출의 증가와 더불어 엄격한 원가 규정과 원자재 등급 및 환율 효과의 순풍은 54억9800만 유로의 영업이익을 달성해 영업이익률이 전년대비 10.4% 상승했다. 중국 사업을 영업이익에 포함하면 영업이익률은 12.5%가 된다.

2021년 아우디 그룹의 순현금흐름 또한 77억5,700만유로 (2020년: 45억8,900만유로)로 사상 최대기록을 달성했다. 작년 대비 약 70% 증가한 수치는 수익 증가에 따른 것이라 할 수 있으며, 반도체 공급난과 지속적인 투자 규정으로 인한 운전 자본의 증가가 반영된 것이다.

아우디 그룹의 재무 성과는 14억3,000만 유로 (2020년: 16억1,800만 유로) 를 기록했으며, 그 중 중국 사업은 11억4,000만 유로 (2020년: 10억900만 유로) 로 재무 성과에 다시 한 번 크게 이바지했다. 아우디는 파트너인 FAW, SAIC와 함께 앞으로 중국 시장, 특히 전기차 분야에서 입지를 넓힐 계획으로 중국 내 모델 포트폴리오를 10개 이상의 순수 전기 모델로 확대할 계획이다.

강력한 팀플레이: 브랜드그룹으로서의 야심찬 목표

2022년도의 보고서에는 벤틀리 브랜드가 브랜드 합병에 따라 아우디 보고서에 처음으로 포함된다. 아우디, 벤틀리, 두카티, 및 람보르기니로 이루어진 프리미엄 브랜드그룹 내에서 향후 e-모빌리티와 디지털 기술에 관한 공동 로드맵을 실현하는 등 한층 더 긴밀히 협업할 예정이다. 브랜드그룹은 명확하고 야심찬 목표를 세우고 있으며, 9자릿수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2030년부터 고객에게 300만대 이상의 자동차를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11% 이상의 영업 이익률을 달성할 계획이다.

2022년 전망

아우디 AG의 재무 및 법률 담당 이사 위르겐 리터스베르거(J?rgen Rittersberger)는 "아우디는 격동의 한 해를 성공적으로 극복했다. 매우 어려운 환경에서도 아우디는 재무적 강점을 보였고 영업이익과 순현금흐름에서 사상 최대의 기록을 세웠다" 며 "우리의 재무 성과는 우리의 야심찬 계획에 대한 비전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아우디가 재무적 강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 고 말했다.

아우디 그룹은 지속적인 높은 수요를 기록했으며, 고정 비용 규제에 대한 추가적인 진행을 통해 2022년 회계년도에 대한 확신을 갖게 되었다. 반도체 공급 상황은 다소 개선되겠지만, 세계 경제, 산업 성장, 아우디 그룹의 수익, 재정, 자산과 관련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의 구체적인 영향은 아직 추정할 수 없다.

프리미엄 브랜드그룹은 올해 180만대에서 190만대의 자동차를 고객에게 인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매출은 620억 유로에서 650억 유로 사이로 예상되며, 가격면에서는 높은 위치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영업 이익률은 9~11%가 될 것으로 예상되며, 운전자본은 소폭 증가하여 정상화되고 투자활동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순현금흐름은 45억 유로에서 55억 유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진보. 2030: 전동화 및 디지털 전환의 다음 단계

아우디 CEO 마커스 듀스만은 "아우디는 올해 지속 가능성, 전기화 및 디지털화에 더욱 집중할 것이며 내연기관 기술의 단계적 폐지, e-모빌리티를 향한 포괄적인 로드맵, 폭스바겐 그룹이 소유한 소프트웨어 부서인 CARIAD와 협력하여 새로운 디지털 비즈니스 모델과 서비스를 구축하는 등 2030년을 향한 변혁 과정의 다음 단계를 시작할 것이다” 고 말했다. 

명확한 결단과 야심찬 목표를 가지고 아우디는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모델로의 전환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기업 전략인 ‘진보 2030(Vorsprung. 2030)’의 핵심 가운데 하나로, 지난 해 중반에 아우디는 내연기관최초의 독일 프리미엄 자동차 제조업체가 되기로 결정했다. 2026년부터 아우디는 글로벌 시장에 순수 전기 구동 모델만 출시할 예정이며 이미 20개 이상의 전기 구동 모델의 판매 계획을 가지고 있다. 점진적인 탈탄소화를 향한 여정에서 아우디는 2030년까지 전체 가치 사슬 (중국 현지 생산 차량 제외) 의 차량 관련 CO2 배출량을 2018년 기준 대비 40%까지 줄일 계획이다.

포괄적인 모빌리티 생태계

배터리 전기차와 자율주행으로의 전환에 따라, 고객들은 경쟁사와 차별화된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에 점점 더 주목하고 있다. 그 첫 번째 단계로, 아우디는 포괄적인 충전 서비스를 통해 e-모빌리티로의 전환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아우디는 뉘른베르크에서 프리미엄 급속 충전 서비스인 아우디 충전 허브의 시범운영을 성공적으로 시작했다. 올 하반기 취리히에서 콤팩트한 디자인의 두 번째 시범운영이 시작될 예정으로 다양한 콘셉트의 플랫폼 확장을 종합적으로 테스트할 예정이다.

아우디는 충전 인프라 확장과 더불어 데이터 기반 사업 확대를 우선시하고 있다. 그 예로, 폭스바겐 그룹의 소프트웨어 유닛 CARIAD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소프트웨어 개발을 가속하고 목표한 기술을 구축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아우디는 혁신적인 디지털 서비스에 집중하고 있다. 일례로 아우디가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 경험 공간으로 바꾸는 데 사용하고 있는 홀로라이드의 통합이다. 이 가상현실 기반의 엔터테인먼트 제품은 올여름 출시될 예정이다.

ESG를 ‘진보 2030’의 전략적 활동 분야로 정의

아우디는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은 생태학적 기준뿐만 아니라 사회적 책임과 기업 운영에 대한 좋은 인식으로 생각해야 한다고 확신하고 있다. 따라서 아우디는 ESG를 ‘진보 2030’ 전략의 주요 활동 분야로 정의하고 모든 회사 및 제품 관련 의사결정에 ESG 기준을 포함하고 있다. 이를 위한 기반은 강력한 ESG 관리 시스템이다. 비교와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아우디는 새로운 EU 분류체계에 따라 자발적으로 보고할 뿐만 아니라 향후 독립 평가 기관의 ESG 등급을 제출할 예정이다.

아우디 AG의 재무 및 법률 담당 이사인 위르겐 리터스베르거는 "아우디는 ESG에서도 뛰어난 성과를 거두고자 한다” 며 “모든 사업 부문에 정착된 지속가능성을 통해 더욱 강력하고 미래에 적합하며 더 높은 기업 가치를 달성할 것이다. 이것은, 「성공을 위한 자격증」일 뿐이다” 고 말했다.

멋진 스테이션 왜건은 앞으로도 아반트라 불릴 것이다: A6 아반트 e-트론 콘셉트 최초 공개

이번 2022년 연례 미디어 컨퍼런스에서 아우디는 미래의 전기 구동 A6 럭셔리 클래스의 차세대 모델이자 두번째 아우디 A6 e-트론 콘셉트 모델인 ‘아우디 A6 아반트 e-트론 콘셉트’를 최초로 선보였다. 아우디 A6 e-트론의 후속 양산 버전은 아우디의 주도하에 개발된 미래 지향적인 미드레인지 및 프리미엄 클래스를 위한 플랫폼인 프리미엄 플랫폼 일렉트릭(PPE)을 기반으로 한 최초의 순수전기차량이 될 것이다. ‘아우디 A6 아반트 e-트론 콘셉트’의 디자인은 아우디의 현대적인 디자인 언어와 이어지는 모습을 보여주며, 폐쇄형 싱글프레임 및 후면의 연속 라이트 스트립과 같은 중요 요소를 통해 e-트론 라인업의 다른 전기 구동 아우디 차량과 밀접한 관계가 있음을 쉽게 알 수 있다. 또한, ‘아우디 A6 아반트 e-트론 콘셉트’는 800볼트 시스템과 최대 270kW의 충전 용량을 통해 고속 충전소에서 단 10분 만에 약 300km(186마일)를 주행할 수 있는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다. 이렇듯, 아우디는 전기차 포트폴리오를 주요 부문으로 확대하고 e모빌리티를 주요 라인업으로 포함시키고 있다.



[2021년 아우디 그룹 주요 수치]


20212020
아우디 브랜드 판매대수 (단위:대)1,680,5121,692,773
아우디 그룹 매출 (단위:백만 유로)53,06849,973
아우디 그룹 특별 항목 차감 전 영업이익 (단위:백만유로)5,5462,739
아우디 그룹 특별 항목 차감 전 매출액 영업 이익률 (%)10.55.5
아우디 그룹 영업 이익 (단위:백만유로)5,4982,569
아우디 그룹 매출액 영업 이익률 (%)10.45.1
아우디 그룹 순 현금 흐름 (단위:백만유로)7,7574,589
아우디 그룹 순 유동성 (단위:백만유로)22,67422,377
아우디 그룹 투자 수익률 (%)16.77.4

목록